잠금화면 사용자 절반 이상이 2개 이상 SNS 활용, 가장 많이 쓰는 SNS는 '페이스북'
    • 입력2016-03-21 12:19
    • 수정2016-03-21 12: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는
모바일 앱 사용자들 가운데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로 페이스북이 꼽혔다.
[스포츠서울 김진욱기자] SNS(Social Network Service) 활동이 늘어나면서 이용자들도 다양한 SNS를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SNS 이용자의 절반 가량이 2개 이상의 SNS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또한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로는 페이스북이 꼽혔다.

NBT(대표 박수근)의 모바일 잠금화면 플랫폼 캐시슬라이드가 사용자 1123명을 대상으로 SNS 사용행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0.1%가 현재 SNS를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2~3개 SNS를 동시에 사용 중인 응답자는 전체의 절반 이상(52.2%)을 차지했다. 심지어 4개 이상을 사용하고 있는 응답자도 7.3%나 됐다.

SNS사용빈도

SNS 사용빈도에서는 ‘하루 3회 이상’ 접속한다고 답한 사람이 5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하루 ‘1~2회(25.4%)’, ‘2~3일에 1회(8.2%)’, ‘일주일에 1회(4.9%)’, ‘한 달에 1회(2.9%)’ 순이었다. 5명 중 4명은 하루 1회 이상 SNS를 사용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는 페이스북(39.3%), 카카오스토리(27.8%), 네이버밴드 (10.3%), 인스타그램(8.7%), 블로그(5.5%), 기타(4.7%) 순이었다. 트위터는 3.7%에 그쳤다. 특히 1020세대는 페이스북(10대 39.8%, 20대 85%), 3040세대는 카카오스토리(30대 39.6%, 40대 43.7%)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목적은 ‘지인들과 교류하기 위해(31.3%)’가 1위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다양한 지식과 정보 습득을 위해(24.1%)’, ‘비슷한 관심사의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16.1%)’, ‘모르는 타인의 삶과 생활을 구경하려고(8.5%)’, ‘일상을 기록하기 위해(8.5%)’,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으려고(7.7%)’, ‘기타(3.9%)’ 순이었다.

SNS 사용 시 받는 스트레스는 큰 폭으로 줄었다. SNS 사용 시 스트레스 여부를 묻는 질문에 25.8%만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캐시슬라이드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49.4%)에 비해 절반으로 줄어든 수치다.

SNS사용 시 발생하는 스트레스 유형은 ‘다른 사람의 자랑성 콘텐츠를 보고 부러워서(21.7%)’, ‘시간이 많이 소모되는 것 같아서(19%)’, ‘원하지 않는 콘텐츠가 나에게 노출돼서(17.9%)’, ‘내 사생활이 너무 노출돼서(12.1%)’, ‘잘 모르는 사람에게 친구요청이 오는 것이 싫어서(12.1%)’, ‘나의 글이나 사진에 반응이 없어서(11.7%)’, ‘기타(5.5%)’ 순이었다.

jwki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