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회견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 세워도 시원찮을 텐데..건방지다"
    • 입력2015-12-29 09:06
    • 수정2015-12-29 0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위안부 할머니 회견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 세워도 시원찮을 텐데 건방지다"


[스포츠서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8) 할머니는 일본이 소녀상 이전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건방진 태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8일 한국과 일본 정부가 발표한 군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 내용에 대해 "전부 무시하겠다"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 할머니는 이날 협상 결과가 발표된 뒤 서울 마포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생각하는 것이 없는 것 같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보상'이 아닌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면서 "일본이 이렇게 위안부를 만든 데 대한 책임으로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하라고 할머니들이 외쳐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또 양국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검토한다는 말이 나온 데 대해 "도쿄 한복판에 소녀상을 세워도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고 해도 시원찮을 텐데 건방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미디어팀 news@sportsseoul.com>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