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특급 불펜 임창민, 4경기 무자책점으로 대회 마감
    • 입력2015-11-21 22:04
    • 수정2015-11-21 22: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프리미어 12\' 임창민, 차우찬을 위한 징검다리!
야구대표팀의 임창민(오른쪽)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경윤기자]한국 야구대표팀 임창민(30·NC)이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2015 프리미어 12 무대를 무자책점으로 마감했다. 임창민은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7-0으로 앞선 7회부터 1이닝 동안 공 15개를 던지며 1볼넷 2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그는 첫 타자 소토를 볼카운트 1B2S에서 주무기 포크볼을 활용해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임창민의 포크볼은 빠르게 회전해 타자 입장에선 직구와 혼동하기 쉽다. 스트라이크 존에서 크게 휘어 떨어지기 때문에 타자들이 공략하기에 매우 까다롭다. 그는 두 번째 타자 프레이저를 2루 땅볼로 잡은 뒤 후속 타자 맥브라이드에게 볼넷을 허용해 첫 출루를 허용했는데 마지막 타자 패스토니키를 삼진으로 잡으면서 임무를 완수했다. 임창민은 1B2S에서 다시 포크볼을 던져 패스토니키를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시켰다. 임창민은 이후 차우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임창민은 프로데뷔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14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1.1이닝 동안 2삼진 1실점(무자책점)을 기록했고 16일 쿠바전(1이닝 무실점), 19일 일본과의 준결승전(0.1이닝 무실점) 등 무자책점 행진을 이어갔다. 그는 마지막 경기인 미국과의 결승전에서도 무자책점을 기록했다.


bicycl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