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S, 해외 출시 첫 주말 '경의로운 판매량 달성'…팀쿡 '어깨 으쓱'
    • 입력2015-10-23 17:53
    • 수정2015-10-23 17: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의 한국 출시 선착순 판매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아이폰6S 판매량 분석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6S와 6S 플러스를 발매 첫 주말(25~27일)에 1300만여 대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1차 출시국인 미국 일본 중국 독일 호주 12개 지역의 판매 실적을 합한 것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판매 실적이 경이적"이라며 "올해도 신제품 아이폰이 첫 주말 판매량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애플은 최근 수년간 새 아이폰이 발매되는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첫 사흘간 실적을 '첫 주말 판매량'이라는 이름으로 공개해 왔다. 신제품 아이폰의 첫 주말 판매량은 2012년 아이폰 4s 400만 대, 2013년 아이폰5s·5c 900만 대, 2014년 아이폰6·6 플러스 1000만 대였다.


애플이 첫 주말 판매량을 갈아치울 수 있었던 원인은 중국의 영향으로 추측된다. 지난해 아이폰 6·6 플러스는 중국에서 1차 출시되지 않았다. 반면 올해는 1차 출시국에 포함되면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이에 전문가들은 첫 주말에 중국에서만 300만~400만대의 아이폰6s·6s 플러스가 판매된 것으로 보고 있다.


<뉴미디어팀 news@sportsseoul.com>


사진=애플 홈페이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