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 한국 녹색당 "한국은 난민 인정 불량국가"
    • 입력2015-09-08 18:29
    • 수정2015-09-08 18: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시리아 난민 한국


[스포츠서울] 시리아 난민 문제가 전 세계에서 이슈인 가운데 녹색당에서 발표한 논평이 화제다.


녹색당은 오늘(8일) 최근 국제적 이슈인 시리아 난민 문제와 관련 '대한민국은 난민 인정 불량국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녹색당은 논평에서 "터키 해변에서 발견된 세살 시리아 아이의 시신에 한국사회도 공분했다. 그러나 우리는 시리아 난민과 아무 상관 없는가?"라며 "대한민국에 난민 신청을 한 시리아 사람은 7백여 명에 달한다. 이중 난민 지위를 획득한 사람은 3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녹색당은 "한국은 1992년 유엔난민협약에 가입했고 2013년에는 난민법을 제정했다. 1994년 이후 올해 7월까지 한국에 난민을 신청한 사람은 1만 2208명"이라면서 "그러나 이중 4.3%인 522명만 난민으로 인정받았다. 전세계의 난민 인정률은 40%에 가깝다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은 난민 인정 불량국가"라고 주장했다.


한편, 유럽 각국에서는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속속들이 밝히고 있다.


<뉴미디어팀 news@sportsseoul.com>


사진=녹색당 홈페이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