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논란, 표지보다 심각한 내부 보니…'살인+시체 유기'까지 네티즌 '경악'
    • 입력2015-09-03 15:00
    • 수정2015-09-03 1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맥심 표지 논란

[스포츠서울] 남성지 맥심 코리아의 표지 논란이 국제적 망신으로 번진 가운데 맥심 표지보다 심각한 화보 내용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25일 인터넷에는 한 네티즌이 직접 찍어 올린 맥심 9월호 표지와 화보가 주목을 끌었다. 논란이 된 표지와 같은 콘셉트다. 맥심 표지에는 열린 트렁크 문틈 사이로 결박된 여성의 다리만 나와 있었지만 화보는 더욱 구체적인 장면들이 담겨 큰 논란을 야기했다.


공개된 네 장의 사진 속에는 트렁크 안에 민소매티와 반바지 차림으로 누워있는 여성의 전신이 보인다. 그 여성이 트렁크 안에서 모델로 등장한 배우 김병옥을 바라보는 시선에서 찍힌 것도 있다.


맥심 화보 다른 컷에는 트렁크에 있던 여성이 담겼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검은 비닐을 김병옥이 끌고 가는 모습이 실렸다. 촬영 비하인드 컷에는 "트렁크 안 여자 시체로 열연했다"며 모델이 된 스태프 설명이 함께 적혔다.


앞서 표지가 공개된 뒤 맥심 표지가 성범죄를 연상시킨다는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이에 맥심 측은 맥심 표지 논란에 대해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9월호 화보는 악역 최고 경지에 오른 배우 김병옥 씨를 범죄 느와르 영화 속 한 장면에 등장한 악인으로 설정해 편집부에서 연출한 화보 "라며 "살인·시신유기의 흉악범죄를 느와르 영화적으로 연출한 것은 맞으나 성범죄적 요소는 화보 어디에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영국 패션지 '코즈모폴리턴 UK'는 지난 2일(현지시각) 홈페이지에서 '맥심 코리아'의 범죄 화보 논란에 대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9월호 표지에 대해 "역대 최악의 커버 "라고 혹평했다.


<뉴미디어팀 news@sportsseoul.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