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김애리 부부, 오늘 오후 셋째 득남
    • 입력2015-09-02 16:58
    • 수정2015-09-02 16: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멜론] 김태우 이미지
김태우. 제공 | 멜론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김태우-김애리 부부가 2일 득남했다.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태우-김애리 부부가 오늘(2일) 오후 셋째 아들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이다” 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두 사람의 셋째는 2일 오후 4시 13분 경 서울의 한 병원에서 태어났다.

지난 2011년 12월 결혼한 김태우-김애리 부부는 슬하에 딸 소율, 지율이를 두고 있다. 이후 김태우 가족은 SBS 육아 예능 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하며 육아 모습을 공개하는 한편, 김태우는 자신의 셋째 아이의 이름을 ‘해율’ 로 미리 정해놓으며 셋째에 대한 기대를 보인 바 있다.
monami15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