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차두리, K리그 70경기 만에 첫 골…울산, 홈에서 광주에 0-1 패배
    • 입력2015-07-11 21:11
    • 수정2015-07-11 21: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전반 종료 직전 터진 FC서울 차두리의 동점골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K리그 클래식 FC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에서 FC서울의 차두리가 포항 골키퍼 신화용의 수비를 피해 동점골을 넣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FC서울 차두리(35)가 K리그에서 70경기 만에 첫 골을 터뜨렸다.

차두리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22라운드 포항과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었다. 정조국이 문전에서 때린 슛을 골키퍼 신화용의 몸에 맞고 흐르자 차두리가 달려들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고려대 시절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이 된 뒤 독일과 스코틀랜드 무대를 누빈 차두리. 유럽 활동 당시 공격수와 수비수를 모두 거치며 나란히 골맛을 봤다. 그러나 2년 전 K리그에 진출한 뒤 첫해 30경기, 지난해 28경기를 뛰었으나 골이 없었다. 올 시즌 12경기 만에 첫 골을 넣으면서 선수 은퇴를 앞둔 가운데 기분 좋은 추억을 안게 됐다. 1만7913명의 서울 팬도 큰 박수를 보냈다.

[SS포토]박주영과 함께 동점골의 기쁨을 나누는 차두리
[SS포토]동점골 넣은 FC서울 차두리, \'이제 역전하자구!\'

하지만 소속팀 서울은 차두리의 골에도 포항에 완패했다. 전반 21분 박성호에게 선제골을 내준 데 이어 후반 19분 신진호, 후반 37분 수문장 김용대 자책골까지 겹쳐 1-3으로 졌다. 리그 9승(6무7패)째 승점 34를 기록한 포항은 서울(승점 32)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뛰어올랐다.

[SS포토]두 골 합작한 신진호와 박성호, 기쁨을 함께!
포항의 신진호(왼쪽)가 골을 넣은 뒤 선제골을 넣고 교체아웃된 박성호를 향해 뛰어오르며 기뻐하고 있다.

지난 대전전 4-1 승리로 무승 부진의 마침표를 찍은 울산은 광주와 홈경기에서 전반 17분 김호남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리그 9패(5승8무)째 승점 23으로 10위에 머물렀다. 반면 광주는 승점 29로 9위를 지켰다.

김용일기자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