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빛나거나 미치거나' 백묘 김선영 "안길강과 러브라인 아쉬워요"
    • 입력2015-04-21 07:15
    • 수정2015-04-21 07: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미치거나 빛나거나 김선영

빛나거나 미치거나 백묘 김선영. 강영조 기자 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너~무 아쉬웠어요. 러브라인!”

MBC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백묘 김선영이 강명 역의 안길강과 미처 맺어지지 못했던 드라마 속 인연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그는 “그냥 숨어있는 러브라인이 있었던 것으로 믿어야죠 뭐. 내가 좀 ‘날 만지든지 어떻게 해봐’라고 하면 길강 오빠는 ‘왜, 내가 뭐’ 하고 말더라고요”라며 웃었다. 그가 이렇게 러브라인을 아쉬워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사실 길강 오빠가 이번 드라마하면서 만난 제 은인이에요. 카메라 앞에 서는 게 익숙지 않았던 제게 늘 잘 한다고 하고, 편하게 만들어줘서 적응을 잘 할 수 있었어요”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신율(오연서)의 곁에서 엄마같이 그를 지키던 김선영은 아직 낯선 연기자다. 그도 그럴 것이 방송을 시작한지 이제 1년 남짓이기 때문이다. 연극무대에서 주로 활동해왔던 그는 이번 드라마는 ‘삼총사’, ‘호텔킹’ 등에서 눈여겨봤던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제작진이 백묘 역할을 맡긴 인연으로 시작했다. “제가 연기하면서 그래도 사람 복이 많았어요. 지금도 바라는 건 그거 하나예요. 앞으로도 사람이 좋은 프로그램을 많이 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그는 신율을 지키는 엄마이자, 친구같은 상단 식구 백묘 역을 맡았다. 그에게서 엄마의 느낌이 진하게 묻어났던 것은 아마도 그가 실제 다섯 살 딸을 둔 엄마였기 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김선영은 “딸이 드라마 촬영현장에도 한두 번 왔는데 (오)연서를 너무 좋아하더라고요”라며 웃었다.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도 그는 연기 디렉팅을 했다. 집에 찾아와 연기 지도를 받는 연기자들을 늘 보아온 아이에게 연기자와 드라마는 전혀 낯선 존재가 아니다. “텔레비전에서 엄마가 나와도 그냥 그런가보다 해요. 특별할 것 없는 일인 거죠”라고 말할 만큼 대학 이후로 그의 인생에서 연기가 빠진 적은 없었다.

무난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보니 그의 이름을 듣고 동명이인을 떠올리는 이들도 많다. 특히 연극배우 경력이 있어 뮤지컬배우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김선영을 떠올리는 경우도 많다. 아직 사람들이 자신보다 다른 이의 이름을 떠올린다는 게 서운하기도 할 텐데 김선영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배우”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정말 제가 너무 좋아하는 배우라서 오히려 너무 좋다”라며 웃는 그는 “나를 보고 ‘백묘’라는 캐릭터 이름을 떠올려주시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김정란기자 peac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