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태형 감독, 알고보면 록커...이상훈 코치와 특별한 인연 공개
    • 입력2015-03-22 14:23
    • 수정2015-03-22 14: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두산 김태형 감독

2015 KBO 리그 시범경기(삼성 vs KIA)[스포츠서울] 12일 대전구장에서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시범경기 한화와 두산의 시범경기가 열린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경기 전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막내구단 kt가 합류하면서 올해부터 10구단 체제로 진행되는 2015 KBO 리그 시범경기는 오는 22일까지 팀당 14경씩 열린다. 2015. 3. 12.대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두산은 지난 겨울 퓨처스팀의 투수 코치로 이상훈을 영입했다. 레전드급 좌완투수 출신이기는 하지만 두산과는 인연이 닿지 않았고 오히려 잠실라이벌인 LG 출신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뜻밖의 선택이라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새로 두산 지휘봉을 잡게 된 김태형 감독과도 얽힌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더 고개를 갸웃거리게 했는데 뒤늦게 김 감독과 이 코치 사이의 비밀 하나가 공개됐다.

김 감독은 22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LG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외국인선수들도 보약을 먹느냐’는 질문이 ‘감독님은 현역 때 보약을 드셨느냐
’는 질문으로 이어졌고 김 감독이 “어렸을 때 워낙 많이 먹어서 현역 시절에는 거의 보약을 먹지 않았다”고 답한 것이 발단이었다. 그는 “믿기 어렵겠지만 어렸을 때 몸이 워낙 약했다. 태어날 때부터 제왕절개를 했고 인큐베이터에서 자랐다. 할머니께서 워낙 극성이셔서 집에 인삼이 마를 날이 없었다. 그래도 워낙 운동을 좋아해서 야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어렸을 때 아버지께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전자기타와 앰프를 사주셨는데 틈날 때마다 치다보니 재미있더라. 그러다가 중학교 1학년 때 리틀야구 대표팀에 뽑혀서 대회에 나갔는데 팀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니 답답하더라. 그래서 선생님께 야구를 그만두고 음악을 하겠다고 말씀드렸다가 혼났던 기억이 있다”고 말한 뒤 “예전에는 이상훈 코치와 술자리를 하면 새벽까지 둘이서 기타를 치곤 했다”고 덧붙였다.

이상훈 코치는 야구를 떠난 뒤 록밴드 ‘WHAT!’을 결성해 실제 록커로 활동하기도 했던 경력이 있다. 예사롭지 않은 록커의 피를 나눈 김태형 감독과 이상훈 코치가 두산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잠실 | 박현진기자 j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