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명으로 1군 등록선수 1명 늘었다..KBO '경기력 저하' 해소책
    • 입력2015-01-13 17:14
    • 수정2015-01-13 17: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2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

한국야구위원회의 회원사 현판.취 재 일 : 2012-12-11취재기자 : 홍승한출 처 :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올시즌 경기 수 증가에 따른 경기력 저하를 막기 위해 1군 등록선수(엔트리)를 1명 더 늘리기로 했다.

KBO는 13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2015년 제 1차 이사회를 열고 야구규약 개정안과 2015년도 예산안을 심의했다. 이 자리에서 올해 새로운 10구단 체제에서 144경기로 경기 수가 증가하면서 따라올 수 있는 경기력 저하를 막기 위해 1군 선수 등록 규정을 현행 ‘26명 등록, 25명 출장’에서 ‘27명 등록, 25명 출장’으로 변경해 등록 선수 인원을 1명 더 늘렸다.

이사회는 2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 선수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돼 2군으로 떨어질 경우 1일당 연봉 300분의 1의 50%를 삭감하는 참가활동보수 감액 조항도 손질하기로 했다. 일수를 계산해 무조건 연봉의 50%를 삭감하던 것에서 올해부터는 훈련 또는 경기 중 부상한 경우와 경기력 저하 등 개인 귀책사유로 구분해 시행 세칙을 만들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구단과 선수간의 마찰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퓨처스리그 육성을 위한 ‘신고선수’의 명칭을 ‘육성선수’로 변경하고, ‘육성선수’의 1군 등록 가능 일자를 현행 6월 1일에서 5월 1일로 한 달 앞당겼다.

KBO는 이어 ‘구단의 임직원과 심판위원, 감독, 코치, 선수가 리그 또는 구단을 공개적으로 비방하거나 인종차별 발언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경우’ 제재 규정을 야구 규약과 대회요강 벌칙 내규에 신설하기로 했다.

한편 올해 KBO 예산은 207억 1492만원으로 확정됐다.
박정욱기자 jwp9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