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서 "주식 투자로 6개월 만에 4억 잃어..10년 전에는 더 많다"(심야신당)
    • 입력2023-01-21 10:00
    • 수정2023-01-23 19: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3_01_21_08_36_31_297
캡처_2023_01_21_08_36_31_297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최병서가 근황을 알렸다.

20일 ‘푸하하TV’에는 ‘[EP223]※최초공개※“이 말 어디에서도 못했는데....” 개그맨 최병서가 힘겹게 꺼낸 말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먼저 정호근은 최병서에게 “많이 벌고 많이 잃었다. 돈 단지에 밑구멍이 다 빠졌다. 형님은 씁쓸한 웃음을 짓고 계시다. 근심 걱정이 너무 쌓여 있다”고 짚었다.

캡처_2023_01_21_08_36_31_297
캡처_2023_01_21_08_36_31_297
캡처_2023_01_21_08_36_31_297
출처| ‘푸하하TV’

최병서는 “요 근래 6개월 만에 4억을 까먹었다. 주식인데 10년 전에 잃은 건 더 많고 당분간 안 하다가 뭔가에 홀린 듯이 한 8개월 전에 (친한 동생 믿고). ‘5억만 넣으면 10억(이 된다)’ 이 생각만 한 거다. 5억 쐈는데 올라가지 않고 내려가더라. 있는 돈 없는 돈해서 3억을 또 물을 탄 거다. 예를 들어서 내가 만 원에 샀으면 7000 원에 사면 또 물타는 거라고 한다. 전부 8억이 들었다. 계산해 보면 한 3억이나 남았나”라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지금 거지다. 연예인은 평생을 그렇게 벌 줄 아는 거다. 그때는 자고 일어나면 수백만원씩 생기고 호텔, 나이트클럽 (행사만) 여덟 개씩 뛰고 차 트렁크에 캐쉬가 항상 쌓여있었다”고 인기 많던 과거를 떠올렸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