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차주영 "가해자 최혜정은 가슴 수술한 글래머 캐릭터.. 따로 관리 안 해"
    • 입력2023-01-19 20:32
    • 수정2023-01-19 23: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3_01_19_19_34_14_714
캡처_2023_01_19_19_34_14_714
캡처_2023_01_19_19_34_14_714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넷플릭스 화제의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가해자 최혜정 역을 맡은 배우 차주영이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19일 유튜브 채널 ‘얼루어 코리아’에는 ‘원래는 흰색 원피스가 아니였어요...최초공개! 배우 차주영이 밝히는 #더글로리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 | 얼루어 코리아 Allure Korea’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차주영은 드라마 속 모습과는 다른 차분한 목소리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다소 살이 빠진 듯한 모습이었다.

차주영은 “혜정이 때는 제가 살이 좀 붙은 상태로 나왔다”라며 드라마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최혜정 캐릭터가 가슴 수술한 글래머라는 것이 명시돼 있어서 몸매 관리는 따로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 대신 더 빠지지도 찌지도 않게 유지하려 노력했다고.

극 중 최혜정의 직업은 스튜어디스였다. 따라서 “단정한 룩을 보여줘야 했고, 그 외에는 정반대로 흩날리는 깃털처럼 가벼운 사람처럼 보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것이 자신의 아이디어였다는 사실을 깜짝 공개했다.

차주영은 “일할 때와 사적인 모습이 극명하게 나뉘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화려하고 세련되어 보이고 싶지만 어딘가 많이 부족해 보이는 색깔을 입히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극 중 최혜정은 문동은을 괴롭힌 다섯 명의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서열 4위 정도’라고 한다. 차주영은 최혜정에 대해 “인과응보. 네가 하는 일은 다 돌아온단다. 앞으로 착하게 살길 바란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서 “배우들끼리는 정말 끈끈하고 친하다. 하지만 매 장면마다 너무 치열하게 촬영을 했다. 극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현장에 출근했다”라고 털어놨다.

캡처_2023_01_19_19_54_50_20
캡처_2023_01_19_19_54_50_20
배우 차주영. 출처 | 유튜브 ‘얼루어 코리아’

차주영은 “주여정과 하도영 중 어느 쪽이 이상형에 가까운가”라는 질문에 “둘 다”라고 답했다. “주여정은 늘 그 자리에 한결같이 대가를 바라지 않고 있어주는 사람” “하도영은 세련됐고 섹시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다음으로 차주영은 학력에 대해 밝혔다. 그는 “유타 주립 대학교에 입학을 했고 유타 대학교로 편입을 했다가 다시 유타 주립 대학교로 돌아가 졸업을 했다”라며 반반씩 다녔다는 사실을 알렸다.

미국으로 유학 간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공부하라고 보내셨다. 원래는 무용을 하고 싶었는데 아버지 반대가 심했다”라고 밝혔다. 배우가 된 계기는 “제안이 계속 있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제가 참여한 작품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 아무것도 없이 덤벼 봤다”라고 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18일 ‘더 글로리’ 시즌 2가 오는 3월 10일 공개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tha9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