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돌아가신 아버지 임종 못 봐…슬픈 기억과 이별하고파" 오열('뜨겁게 안녕')
    • 입력2022-12-08 10:06
    • 수정2022-12-08 10: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뜨겁게안녕_5회 프리뷰1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뜨겁게 안녕’ 가수 겸 화가 솔비가 “작년에 돌아가신 아버지와의 슬픈 기억을 떠나보내고 싶다”며 ‘안녕하우스’를 찾는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N 힐링 예능 ‘뜨겁게 안녕’ 5회에는 ‘안녕하우스’의 다섯 번째 게스트인 솔비와 그의 동거인이자 절친인 배우 송이우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안녕하우스’의 호스트인 유진, 은지원, 황제성을 만나 힐링 가득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펼쳐진다.

‘안녕하우스’에 모인 안녕지기 3인방은 여느 때처럼 게스트를 위한 웰컴 푸드 준비에 돌입한다. 그러다 게스트가 보낸 ‘하이바이 박스’를 받아보는데, 그 안에는 다정한 부녀의 사진과 의문의 ‘꽃’이 놓여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잠시 후, ‘하이바이 박스’의 주인공인 솔비가 절친 송이우와 함께 ‘안녕하우스’에 나타난다. 솔비는 “사실 아버지가 1년 전에 돌아가셨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이제는 이별하고 싶어서, 이곳을 방문하게 됐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솔비는 “아버지가 (지난해) 어버이날 돌아가셨다. 급하게 연락받고 요양원으로 향하던 중, 길이 너무 막혀 임종을 못 봤다”면서 “완전한 이별을 하지 못한 느낌”이라고 한 뒤 눈시울을 붉힌다. 솔비의 이야기를 담담히 듣던 은지원은 “나 또한 아버지가 2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아직도 아버지의 전화번호를 못 지우겠다”며 눈물을 보이는가 하면, 유진 또한 “내가 부모가 되어 보니 나를 향한 엄마의 마음을 이제야 알 것 같다”며 함께 눈물을 쏟는다.

제작진은 “솔비를 비롯해 절친 송이우도 돌아가신 아버지를 향한 감정을 털어놓아 ‘안녕하우스’가 눈물바다가 됐다. 꽃 사업을 하셨던 아버지로 인해, ‘꽃’이 작품 모티프 중 하나가 됐다는 솔비의 애틋한 사연을 따뜻한 마음으로 귀 기울여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뜨겁게 안녕’은 5회부터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40분으로 편성을 변경, 일요일 아침을 여는 ‘힐링 예능’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솔비가 출연하는 MBN 공감 리얼리티 ‘뜨겁게 안녕’ 5회는 12월 11일에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MB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