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함소원, 한국떠난다 "1년간 베트남 ·태국에서 휴식"
    • 입력2022-12-04 17:36
    • 수정2022-12-04 17: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10518103945_23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방송인 함소원이 한국을 떠나 해외에서 장기 휴식을 가진다.

함소원은 지난 3일 자신의 소셜미디어계정에 짐을 싸는 영상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영상과 함께 “이삿짐을 싸느라 일주일 종안 정말 바빠습니다”라며 “어제의 감동(월드컵)이 아직도 끝나지 않아 우리 가족은 지금도 짐 싸면서 계속 어제 마지막 골 돌려보기 하고있어요”라고 적었다.

글을 읽은 누리꾼들이 “어디로 가냐”, “이민을 가는 것이냐”는 질문에 함소원은 “베트남과 태국에 간다. 1년 동안 쉬려고 한다”고 답했다.

앞서 함소원은 2023년에는 휴식기를 가질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2018년 18세 연하 중국인 진하와 결혼한 함소원은 남편과 함께 출연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