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가 여고생 만나 임신까지…"선 넘었다" 쓴소리 폭격('고딩엄빠2')
    • 입력2022-12-04 09:58
    • 수정2022-12-04 09: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고딩엄빠_프리뷰1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고딩엄빠2’ 11살 나이 차이의 연상연하 부부가 동반 출격한다.

6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7회에서는 19세에 임신해 16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박은지와 함께, 11세 나이 차이가 나는 남편 모준민 씨가 동반 출격해 시트콤 뺨치는 파란만장 사연과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고딩엄마 박은지의 등장에 이어 남편 모준민 씨가 수줍게 모습을 드러내자, 3MC 박미선-하하-인교진은 “남편분이 직접 나오실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어쩔 줄 몰라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재연드라마로 펼쳐진 이들의 사연을 지켜보던 3MC는 30세의 오빠가 19세의 여자친구를 만나 ‘임신’까지 했다는 사실에 ‘폭풍 잔소리’를 늘어놨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모준민 씨를 마주한 이인철 변호사는 “서른 살이면 알 것 다 아는 나이인데, 고등학생을 만난 건 선을 넘었다”며 애정 어린 ‘쓴소리’를 건넨다.

잠시 후, 박은지-모준민 부부의 실제 일상이 VCR로 펼쳐진다. 이날 박은지는 아침 7시에 ‘풀 착장’을 한 채 귀가하는데, 밤새 노래방과 식사, 술자리를 진행하고 귀가한 터라, 함께 사는 친정엄마의 ‘폭풍 분노’를 자아낸다. 그러나 박은지의 이유 있는 변명과 함께, 여동생까지 대화에 가세하며 이상한(?) 쪽으로 결론이 나자 MC들은 “이 집 독특하다, 매력 있다”며 ‘찐 리액션’을 쏟아낸다.

제작진은 “이번 회에서는 보통의 ‘고딩엄빠’ 분위기와는 완전히 다른, 21세 ‘인싸맘’과 32세 ‘아싸파파’의 우당탕탕 처가살이 라이프가 그려지며 시트콤 못지않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하하가 ‘강호동 형 이후로 처음 봤다’며 신기해한 가족들 간 에피소드의 전말과, 자신의 가족을 ‘웃기는 집안’이라고 소개한 스트레스 없는 육아일기를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는 오는 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MBN ‘고딩엄빠2’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