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38년 차' 윤영미, 문지애와의 인연 공개('마이웨이')
    • 입력2022-12-04 09:08
    • 수정2022-12-04 0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21204_스타다큐 마이웨이_323회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스타다큐 마이웨이’ 아나운서 윤영미가 문지애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38년 차 아나운서, ‘아나운서계의 대모’ 윤영미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윤영미는 초등학생 때 선생님의 권유로 학생들을 대표해 앞에 섰던 것을 계기로 ‘아나운서’를 꿈꿨다. 노력 끝에 1985년 춘천MBC 아나운서를 시작으로, SBS 아나운서가 되어 ‘최초의 여성 프로야구 중계 캐스터’로 이름을 알린 그녀는 2010년 SBS를 퇴사, 프리랜서로 10여 년 활동하며 방송은 기본, 작가에 여행 가이드까지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종횡무진 활동 중이다.

오랜 방송 경력만큼 그녀의 가르침을 받은 아나운서도 많다. 문지애, 오상진, 이하정, 김주희 아나운서가 윤영미의 제자다. 이들은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하는 점마저 똑 닮았는데, 그중 문지애가 윤영미를 위해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찾는다. 윤영미의 ‘열정’을 본받고 싶다는 문지애와의 깜짝 만남을 통해, 아나운서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본다.

늘 열정이 넘치는 윤영미지만 그녀는 “열심히 일할 수밖에 없었던 사정이 있었다”며 방송에서 고백한다. 30대 중반에 결혼해 남편과 두 아들을 둔 그녀는 결혼 후 신혼부터 경제적 가장의 노릇을 자처했다. 사회봉사에 관심이 많은 남편은 돈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고, 자연스레 윤영미가 가족의 생계를 꾸려나갔다.

거기에 두 아들의 미국 유학으로 경제적 부담이 더욱 커졌는데, 때마침 프리랜서로 전향하며 닥치는 대로 도전하며 일의 영역을 넓혀갔던 것이다. 이런 사정을 아는 지인들, 특히 절친한 가수 인순이는 “윤영미의 활동에 건강이 걱정됐다”며 안타까움과 대견함을 드러냈고, 윤영미는 절친의 진심 어린 걱정에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더했다.

“1막은 결혼, 2막은 자녀를 키운 시간, 3막은 장대하고 화려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윤영미의 이야기는 4일 오후 7시 50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공개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TV조선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