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적 가수, 자택서 대마재배 구속기소...남양 등 재벌 3세와 무더기검거
    • 입력2022-12-02 13:52
    • 수정2022-12-02 14: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익명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마약을 상습적으로 투약해온 남양유업·효성그룹 창업주 손자 등 재벌가 3세들이 대거 적발된 가운데, 3인조 그룹에 소속된 가수 안 모씨(40)가 검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국적인 안씨는 올해 3∼10월 대마를 매수·흡연한 것은 물론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해온 사실까지 적발돼 구속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홍모(40)씨 등 총 9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2일 밝혔다.

가수 박유천과 함께 마약 투약 혐의로 검거됐던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출소한지 얼마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번엔 홍 회장의 손자가 구속기소됐다.

황하나와 사촌 지간인 홍씨는 올해 10월 대마를 유통하고 직접 소지·흡연한 혐의로 지난달 중순 구속기소됐으며, 액상 대마도 소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 효성가 3세인 조모(39)씨는 올해 1∼11월 4차례에 걸쳐 대마를 산 뒤 흡연한 혐의 등으로 이날 불구속 기소됐고, 모 금융지주 전 회장의 사위, 직업적으로 대마를 판매한 형제 등이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적발된 이들 대부분이 해외 유학 시절 처음 대마를 접한 뒤 귀국 후에도 끊지 못하고 수년 간 지속해서 흡연한 것으로 보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