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수 없다" 안영미, 해맑은 가슴 부심에 "마음대로 하세요"(셀럽파이브)
    • 입력2022-12-01 17:52
    • 수정2022-12-01 17: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코미디언 안영미. 출처 | 유튜브 ‘셀럽파이브’

[스포츠서울 | 김소인기자] 코미디언 안영미가 미국에서 남편과 달콤한 시간을 가졌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언니...이럴 거면 미국 왜 간 거예요...?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2’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안영미는 연예계 생활 18년 만에 처음으로 2주간 휴가를 받았다며, 미국에 살고 있는 남편을 만나러 갔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영미는 LA 쇼핑몰 데이트하던 중 갑자기 남편에게 “벗어도 되나, 다 벗고 다니는데”라며 애교 섞은 목소리로 물었다. 남편은 “안돼요. 내리세요”라며 저지했다. 하지만 결국은 마지못해 “마음대로 하세요”라며 한발 물러났다. 더운 날씨 탓에 두꺼운 상의를 벗고 싶었던 안영미. 하나를 더 벗으려 하자 남편은 단호하게 막았다.

안영미의 ‘가슴 부심’은 미국에서도 계속되었다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캡처_2022_12_01_17_16_32_244
코미디언 안영미. 출처 | 유튜브 ‘셀럽파이브’

해안가에서도 안영미의 돌출 행동은 계속됐다. 그는 장난꾸러기 표정으로 “미국 여자들한테 질 수 없지. 이게 바로 K-가슴이다”라며 남편을 한숨짓게 했다. 오디오로 들리는 남편의 한숨 소리는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든 순간을 남편이 찍고 있었던 것.

탱크톱 상의를 입은 안영미는 반전의 몸매를 자랑했다. 탄탄한 복근과 의외의 볼륨감은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국에서도 감출 수 없는 그의 예능감에 남편도 다정하게 받아주며, 둘의 알콩달콩 신혼 모습을 보여줬다.
greengree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