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아들' 시안, 손흥민 만났는데 숨어 버리면 어떡해.. 대박이의 역대급 리액션
    • 입력2022-12-01 03:10
    • 수정2022-12-01 05: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2_01_02_26_04_219
캡처_2022_12_01_02_25_59_419
캡처_2022_12_01_02_25_59_419
손흥민 선수, 이동국 아들 시안. 출처 | 이수진 채널

[스포츠서울 | 김소인기자] 전 축구선수 이동국 아들 시안이 손흥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 채널에는 손흥민 선수와 아들 시안이의 만남의 순간이 공개됐다.

손흥민을 만나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시안이의 모습은 덧붙인 글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수진은 “이보다 더 자상한 미소가 어디 있을까요. 세상 스윗하고 따뜻한 손흥민 선수”라며 손흥민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시안이와 대화를 계속 시도해 주셨는데 이 바붕. 심장이 마구 심하게 뛰고 호흡곤란이 올만큼 어찌할 줄 몰라하는 대박 시안이의 이런 모습은 처음봤어요 이건 찐이다..시안이가 진심으로 좋아하는 선수라는게 온몸으로 느껴지더라구요”라고 했다.

아마도 9살 시안이는 우상 손흥민 선수 만남이 좋기도 하면서, 쑥스러운 모양인 듯 보였다. 손흥민이 말을 걸자 부끄러운 듯 이동국 뒤에 숨어버리리는 귀염 뽀짝 ‘대박이’었다.

평소 팬 서비스가 좋은 손흥민 선수는 특히 아이들에게는 더욱 친절하기로 유명하다.

이수진은 “이렇게 대단한 선수들이 모두 오셔서 아빠에게 인사도 하고 존댓말도 하고 셀카도 찍어가시는 모습을 보고 우리 아빠가 이렇게 멋진 아빠구나 라고 처음 느꼈다며.슈퍼맨 아빠가 최고 자랑스러웠던 날”이라는 글을 덧붙여 남편 이동국 자랑을 빼놓지 않았다.

한편 지난 2월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 이동국과 함께 출연한 시안이는 놀라운 축구 실력을 선보이며 “축구선수가 꿈”이라고 말했다.

greengree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