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 ♥강수지와 한끼도 안 먹고 데이트, 왜? "배가 안고파서"(먹자GO)
    • 입력2022-11-29 12:02
    • 수정2022-11-29 12: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먹자GO
먹자GO
먹자GO
JTBC ‘먹자GO’ 출처 | JTBC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연예계 대표 소식좌 김국진이 아내 강수지와 연애 시절 일화를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김국진과 멤버들은 29일 방송되는 JTBC ‘세계관 충돌 먹방 ? 먹자GO’(이하 ‘먹자GO’)에서 체력 강화를 위해 인천광역시 강화군으로 떠난다.

‘먹자GO’는 살기위해 먹는 ‘완소남(완전소식남)’ 김국진, 김태원과 먹기위해 사는 ‘미대남(미식남, 대식남)’ 김준현, 이대호, 김호영이 함께 떠나는 먹방여행기다.

체력 강화 먹투어의 첫 번째 식당은 얼굴 천재 차은우의 단골 장어집으로 이대호는 “10인분 정도는 먹어 줘야 한다”며 의욕을 다졌다. 그러더니 장어 12인분에 공깃밥까지 주문해 김국진을 당황하게 했다.

이대호가 한순간도 손에서 집게를 놓지 않고 장어 굽기에 열중하자, 김준현은 “불판 앞에서 집게 들고 있는 모습이 타석에 서 있을 때만큼 잘 어울린다”며 감탄했다.

이대호는 다음으로 들른 꽃게 집에서도 양념게장을 먹고 흥분해 거친 숨소리를 내쉬었다. 이에 김준현은 “곰이 숨 쉬는 소리가 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대호는 “41년을 살았는데 왜 강화도에 안 왔을까”라며 후회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대남들의 폭풍 먹방이 이어진 가운데, 소식남 김국진의 놀라운 일화도 공개됐다.

김국진은 아내 강수지와 강화도 데이트를 회상하며 “당일 한 끼도 먹지 않고 그냥 집으로 돌아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태원이 “왜 아무 것도 안 먹었냐?”고 묻자 “오전에 와서 오후 늦게까지 있었지만, 배가 고프지 않아 밥은 집에서 먹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먹자GO’는 2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