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박지성 딸 "대한민국" 지치지않는 가나전 기립 응원현장[카타르 월드컵]
    • 입력2022-11-29 07:16
    • 수정2022-11-29 07: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지성
박지성
축구스타 박지성 딸(오른쪽)과 아들. 출처 | 김민지 채널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축구스타 박지성이 2022 카타르월드컵 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인 가운데, 박지성의 자녀들이 카타르 현지에서 열혈 응원을 펼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지난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를 현장 직관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2-3으로 석패했지만, 현장의 응원 열기만은 뜨거웠다.

영상 속에서 붉은악마의 빨간색 티셔츠를 입은 7세 박지성의 딸은 벌떡 일어나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박수를 이어가고 있다.

‘한골 더’를 외치는 듯 응원 중간에 손가락으로 1을 가리키며 목소리를 높였다. 누나의 지치지 않는 연호에 남동생도 일어나 힘을 보탰다.

남매의 모습을 촬영하던 김민지도 흐뭇했던지 웃음을 짓고 있다.

박지성
SBS월드컵 해설위원 이승우, 배성재, 박지성(왼쪽부터). 출처 | 김민지 채널

한편 이번 월드컵에서 박지성은 절친인 배성재, 후배 이승우 등과 함께 SBS해설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