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철원 땅 2억7천에 구매..15년째 안 올라" 씁쓸('그리구라')
    • 입력2022-11-26 07:14
    • 수정2022-11-26 07: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김구라가 소유한 땅 가격을 공개했다.

25일 ‘그리구라 GreeGura’에는 ‘김구라 철원 땅 가격 최초 공개합니다...근데 이제 눈물을 곁들인...[그리구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구라, 그리 부자는 김구라 소유 땅을 보러 강원도 철원군으로 향했다.

김구라는 “아무래도 북한 쪽하고 가깝다 보니까 개발이 쉽지는 않다. 미래에 어떻게 보면 그리 너가 더 이득을 더 많이 볼 땅이다. 니가 아빠한테 크게 불효를 하지 않는 한 너한테 가겠지. 너하고 동생”이라고 말했다.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캡처_2022_11_26_06_51_39_141
출처| ‘그리구라 GreeGura’

15년 전인 2007년 땅을 매매한 김구라는 “오늘 아침에 계약서를 봤다. 2007년 11월에 샀는데 그 당시 2억 4500만 원 정도 주고 샀다. 복비와 세금 합쳐서 2억 7000만 원정도 들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떠올렸다.

그는 “땅을 사려면 몇 번씩 부동산 애플리케이션 보면서 또 부동산도 몇 군데 돌아다니고 해서 왔었어야 했는데 한 번 얘기 듣고 인척이니까. 쓰윽 했다가 망한 거다. 내가 부동산이나 재테크는 없어도 일 열심히 하니까”하고 씁쓸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리는 “저도 비트코인 날리고 나서 그다음부터 잘 됐다. 일이 들어왔다. 사람이 굶어죽으라는 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땅에 온 김구라는 시세를 묻기 위해 공인중개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공인중개사는 거래가 전혀 없다며 15년 전 가격과 비슷할 것이라 말했다. 김구라는 “부동산이나 이런 건 잘못 접근하면 안 된다. 안 좋을 때는 재테크도 안정적으로 해야 돼”라고 그리에게 뼈 있는 조언을 건넸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