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직접 디자인한 실물 '드림카'에 환호 "엄청 예쁘다"(JennierubyjaneOfficial)
    • 입력2022-11-24 20:30
    • 수정2022-11-25 10: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블랙핑크 제니가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차를 보고 감탄했다.

24일 제니의 유튜브채널 ‘제니 루비 제인 오피셜(Jennierubyjane Official)’에는 ‘제니 X 존더분쉬 브이로그(Jennie X Sonderwunsch vlog)’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제니는 이날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차를 보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캡처_2022_11_24_20_20_31_529
출처| ‘Jennierubyjane Official’

온통 검은 천으로 둘러싸인 스튜디오 한가운데는 가려진 차가 한 대 있었다. 장막이 걷히고 실제 차량을 본 제니는 행복한 소리를 지르며 기념으로 사진까지 남겼다.

제니가 직접 디자인한 차량 곳곳에는 그의 손길이 가득했다. ‘JennieRubyjane’, ‘NINI’라는 각인과 구름 모양의 그림은 제니만의 감성을 느끼게 했다.

실물을 본 제니는 “엄청 예쁘다. 작년부터 준비를 했는데 실물을 만나 보니까 굉장히 특별한 것 같은데 사실 엄청 마음에 든다. 내부랑 디테일이 제가 원하는 섬세한 것까지 다 맞춰주셔서. 굉장히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존더분쉬는 ‘개별적 소망’을 뜻하는 독일어로, 세계적 명차 포르쉐가 제공하는 오직 한 사람만을 위한 컨셉트카다.

제니가 디자인에 직접 참여한 포르쉐 타이칸은 세계에서 1대 뿐인 차량인 셈이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