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몸이 91세라니…' 현역 최고령 美모델, 과감 누드 커버 장식[할리웃톡]
    • 입력2022-10-06 05:00
    • 수정2022-10-06 0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카르멘 델로레피체
카르멘 델로레피체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오른쪽)과 베벌리 존슨. 출처 | 뉴유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미국은 물론이고 전세계를 통틀어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91)가 또 한번 멋진 도전에 성공했다.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5일(현지시간) 잡지 ‘뉴유(New You)’의 커버를 장식한 카르멘의 사진과 함께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카르멘은 1974년 유명 잡지 보그(VOGUE)의 첫 흑인 표지모델이 된 베벌리 존슨(69)과 함께 뉴유의 10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카르멘은 어깨까지 오는 은발을 풍성하게 펼친 채 침대에 기대 있다.

하얀 이불을 말아쥔채 가슴을 덮고 있는 모습이었는데, 우아한 쇄골 라인과 각선미가 젊은 모델 못지 않게 아름답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신록이 우거진 정원에서 존슨과 함께 서로 기대 앉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카르멘 델로레피체
십대 시절의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 출처 | 인터넷커뮤니티

기꺼이 누드 촬영에 응한 카르멘은 “사진촬영은 작가가 당신과 나에게서 보는 것에 대한 인식이다. 우리가 거기에 있고, 시너지가 일어나고 그들은 그것을 꺼낸다”라고 말했다.

여전히 젊음과 미모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카르멘은 “자신을 돌보고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 아기를 위해 하는 일, 아기를 사랑으로 양육하고 먹이는 것, 그런 에너지를 자신에게 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카르멘은 15세에 모델로 활동을 시작, 91세인 현재까지 76년간 현역 모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