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9kg 찐 미자, '그렇게 망가지면 ♥김태현 마음 변해'…댓글에 속상
    • 입력2022-10-05 07:06
    • 수정2022-10-05 07: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0_05_06_56_51_799
캡처_2022_10_05_06_56_51_799
캡처_2022_10_05_06_56_51_799
캡처_2022_10_05_06_56_51_799

[스포츠서울 | 김지윤기자]코미디언 미자와 김태현이 행복한 신혼 근황을 보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에서는 “결혼 6개월 만에 12kg 찐 개그맨 18호 부부(ft.한끼에 100만원 FLEX)”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미자와 김태현이 먹음직스러운 한우와 송이버섯, 술 먹방을 펼쳤다. 김태현은 “원래 영상을 찌글 예정이 없었는데 부산에서 어머니가 자연산 송이를 보냈다는 첩보를 듣고 바로 달려왔다”고 찍게 된 계기를 밝혔다.

미자와 김태현은 송이를 술에 넣어서 먹고 이어 라면에도 넣어서 먹기도 했다. 보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이는 먹방을 선보인 이들은 서로 달달하면서도 장난을 치는 신혼의 모습을 보여줬다.

술을 먹다가 흘린 김태현에 미자는 “내가 맨날 흘리면 뭐라고 하더니 결혼하니까 똑 닮아가냐. 오빠 진짜 나 닮아간다. 바지마다 고추장이 묻어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캡처_2022_10_05_06_58_16_872
캡처_2022_10_05_06_58_16_872
캡처_2022_10_05_06_58_16_872
유튜브 ‘미자네 주막’

이어 김태현은 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인들과 모임 갔다가 새벽에 출출하다고 라면을 끓여 달라고 했다. 근데 내가 라면을 먹다가 국물을 바지에 흘렸는데 미자가 바지를 빨았다. 빤 반바지를 내버려 뒀는데 다음 날 장모님이 “김서방 바지에 쉬 쌌니?”고 물어보셨다”며 폭소케했다.

이후 미자는 유튜브에 ‘살 좀 빼라’는 댓글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덧붙여 미자는 “자꾸 그렇게 망가지면 남편 마음이 변한다는 댓글도 달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태현은 “그건 그런 생각만 하는 사람들이 그런 거다. 살쪘다고 마음이 변할 거면 결혼을 하면 안 된다”고 말해 달달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merry061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