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술만 먹은 과거→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 중" (위라클)
    • 입력2022-10-05 06:18
    • 수정2022-10-05 06: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10_05_06_09_38_363
캡처_2022_10_05_06_09_38_363
캡처_2022_10_05_06_09_38_363
유튜브 ‘위라클’

[스포츠서울 | 김지윤기자]배우 최강희가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서는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이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는 배우 최강희가 출연해 최근 근황을 알렸다. 어떻게 지내냐는 질문에 그는 “아르바이트를 한다. 고깃집 설거지랑 코미디언 김숙 집 가사도우미를 한다. 3개월 됐고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 원(받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최강희는 “처음에 연예인 병 걸려가지고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나를 모른다”고 웃으며 말했다.

덧붙여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계기로 그는 “‘나에 대해 알아봐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내가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싶었다. 내가 집 치우고 설거지하는 걸 좋아한다. 내가 한 번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시도라도 해보자라고 생각해 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최강희는 우울증을 겪은 과거를 고백했다. 그는 “출구가 안 보인다. 내일이 영원히 올 것 같은 불안감이 있었다. 엄청 세상이 무섭고 가슴이 너무 뛰어서 공황장애랑 비슷하더라”고 당시 심장을 얘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술을 많이 먹었다. 신앙을 갖게 되면서 나의 결핍이 저절로 채워졌다. 한 번에 채워진 것도 있고 조금씩 채워지는 게 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어디 안에 내가 담긴 느낌이었다. 술을 억지로 안 먹은 게 아니라 먹어도 좋고 안 먹어도 괜찮았다. 그래서 회복됐다”고 전했다. merry061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