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지민 여행 가자마자 해장 게임→낮술 파티('미우새')
    • 입력2022-10-03 09:36
    • 수정2022-10-03 09: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러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개그맨 김준호가 ‘대낮의 와인 인질극’에 휘말렸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의 해방일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이 3박 4일 동해로 떠난 사이를 틈타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 일탈을 만끽했다. 그는 눈 뜨자마자 ‘해장 게임’을 즐기는가 하면, 지난밤 술자리 흔적을 치우지 않아 모두를 경악게 했다.

김준호의 집을 찾은 지상렬은 엉망이 된 집안 모습에 “어제 여기 누가 왔냐. 나도 이렇게 안 산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두 사람은 과거 지상렬의 집에서 2년간 함께 살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을 잠겼다. 지상렬은 김준호와 조카의 돼지 저금통을 털어 술 먹었던 사연부터 나이트클럽에서 홀로 취해 돌아온 김준호의 만행까지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마지막 자유의 날을 맞아 지상렬에게 해장술을 제안, 두 사람은 “김준호의 자유를 위하여”라고 건배사까지 외치며 낮술을 즐기기 시작했다.

잠시 후 김준호의 집을 방문한 홍인규 역시 아수라장이 된 거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홍인규는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요”라며 폭풍 잔소리를 시작, 김준호와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그런가 하면 김준호는 “형이 항상 저희 술 사줄 때 개그맨 만나지 말라고 했다”라는 홍인규의 폭로에 당황해했다. 내로남불 사랑꾼이 된 김준호는 “같은 직업끼리 결혼해야 서로를 이해하지”라며 태세 전환해 안방극장을 폭소케 했다.

방송 말미 김준호는 지상렬과 홍인규가 아껴뒀던 고급 양주와 와인을 꺼내오자 멘붕에 빠졌다. 김준호의 만류에도 두 사람의 와인 인질극이 끝나지 않자, 그는 “그만 가라. 다신 보지 말자”며 절교 선언까지 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렇듯 김준호는 절친 지상렬, 홍인규와 티키타카는 케미는 물론, 쉬지 않는 입담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한편, 매주 행복한 웃음꽃을 선사하고 있는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