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故최진실 추모 "누가 엄마 아니랄까봐…똑같이 생겼네"[★SNS]
    • 입력2022-10-02 17:00
    • 수정2022-10-02 16: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딸 최준희가 고(故) 최진실의 오늘(2일) 사망 14주기를 추모하며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2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차가 막혀서 늦었네... 보고싶었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은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지 14주기가 되는 날로, 앞서 오빠 최환희가 먼저 묘소를 찾았다.

또한 최준희는 “누가 엄마 아니랄까봐 나랑 똑같이 생겼네...”라는 글과 함께 젊은 시절 최진실과 배우 장동건의 사진을 올리며 엄마를 추억했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1988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 야구선수 출신인 고 조성민과의 사이에 최환희, 최준희 등 1남 1녀를 뒀다. 지난 2008년 10월 2일 향년 4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준희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