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유소년 클럽·장신자 프로그램 출신, 2022 신인 드래프트 다수 지명
    • 입력2022-09-30 10:44
    • 수정2022-09-30 10: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연세대 양준석, 전체 1순위로 LG행
LG 조상현 감독이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연세대 양준석을 지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잠실학생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27일 개최된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7명의 KBL 유소년 클럽 출신과 1명의 KBL 장신자 프로그램 출신의 선수가 선발됐다.

KBL은 각 구단별 유소년 클럽을 운영하며 2007년 개최한 1회 대회를 시작으로 15년째 유소년 클럽 대회를 개최하는 등 유소년 농구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2022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양준석(LG)을 포함한 박인웅(DB, 1R 3순위), 송동훈(KCC, 1R 4순위), 신동혁(삼성, 1R 6순위), 백지웅(SK, 2R 1순위), 박민채(삼성, 2R 5순위), 김형준(DB, 3R 3순위) 등 7명이 KBL 유소년 클럽 출신으로 유소년 클럽 대회 참가 이력이 있다.

아울러 원주 DB의 3라운드 3순위 지명을 받은 김형준은 KBL 장신자 프로그램 출신이기도 하다. KBL은 연령별 신장 기준을 통과해 선발된 선수에게 훈련 지원금을 비롯해 훈련 시 필요한 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 KBL 장신 농구 선수 발굴사업 재개 이후 현재까지 총 47명의 장신선수를 발굴했으며, 신청 접수와 관련된 사항은 KBL 운영/육성팀(02-2016-3035) 또는 KBL 유소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BL은 앞으로도 유소년 클럽 농구 대회와 장신자 프로그램 등 다양한 기회 마련을 통해 농구 유망주 발굴과 유소년 육성 프로그램 운영에 힘쓸 계획이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