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45kg면서 "최근 6~7kg 뺐다"...청하 "독한 사람" 경악('쇼터뷰')
    • 입력2022-09-30 09:08
    • 수정2022-09-30 09: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9_30_09_03_26_972
캡처_2022_09_30_09_03_26_972
캡처_2022_09_30_09_03_26_972

[스포츠서울 | 김지윤기자]가요계 대표 서머 퀸이자 솔로 디바 선미와 청하가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 Mobidic’에서 “플러팅 장인 청하는 참지 않아! 선미바라기 인증하고 간 대유잼 파자마 토크 《선미의 쇼!터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가수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선미와 청하는 파자마 파티 콘셉트로 음식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음식을 먹기 전 두 사람은 간편한 다과 상을 즐겼다. 선미는 최근 신곡을 냈던 청하에 “너 앨범이 19금이야?”라는 질문을 던졌다. 선미는 “티징 사진 두 개가 있었는데 못 보겠더라. 내 동생 살이 너무 많이 보였다”며 청하의 노출에 적잖게 당황해했다.

이어 청하는 “두 가지 앨범 중 한 콘셉트는 화장도 안 하고 머리 세팅을 안 한 채 섹시미를 선보였다. 아마 내 인생에 최대 노출이고 나도 그날 굉장히 부끄러웠다”고 맞장구를 쳤다.

캡처_2022_09_30_09_04_40_848
캡처_2022_09_30_09_04_40_848
캡처_2022_09_30_09_04_40_848
캡처_2022_09_30_09_05_33_711
출처| 선미의 ‘쇼터뷰’

이어 두 사람은 먹음직스러운 떡볶이를 먹으며 이야기를 이어 나갔다. 선미는 “나는 이번에 ‘열이 올라요’한다고 거의 6~7kg를 뺐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선미는 “‘천국의 계단(계단 오르기 운동)’을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탔다”고 말했고 청하는 “와 독한 사람”이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 친해지게 된 배경을 공개했다. 청하는 “‘주간 아이돌’에서 처음 만났다. 우리 둘이 같은 샵이었는데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와중 언니가 나한테 갑자기 빵을 줬다”며 “그러고 언니가 ‘우리 같이 잘해봐요’라고 말해줬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공통점이 많은 청하와 선미는 각각 솔로 활동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선미는 “청하는 아이오아이, 나는 원더걸스로 활동했는데 솔로가 편하냐 아니면 그룹 활동이 편하냐”고 먼저 물었다. 그러자 청하는 “나는 사실 그룹 활동을 하고 싶었던 사람이다. 하지만 알다시피 회사가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에서 팬들을 무작정 기다리게 할 수 없어서 솔로 활동을 먼저 시작했다”며 속내를 밝혔다.

덧붙여 청하는 “음악 활동할 때는 솔로가 이제는 편하지만 예능 활동할 때는 외롭다”고 고백했고 선미는 “나도 예능은 항상 힘들다”며 이에 크게 동감했다. merry061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