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경진과 스캔들 났던 적도" 폭탄선언..이경진 "만난 적도 없는데"(같이삽시다)
    • 입력2022-09-27 21:02
    • 수정2022-09-28 05: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9_27_20_48_12_972
캡처_2022_09_27_20_48_12_972
캡처_2022_09_27_20_48_12_972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사선녀들이 영원한 오빠 전영록에 열광했다.

27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가수 전영록이 출연했다.

전영록은 혜은이의 남사친으로 출연해 네 자매와 인사했다. “(이)경진 언니와 인연이 있나”는 김청에 물음에 전영록은 “우리는 염문설이 났었어”라고 폭탄선언을 했다.

캡처_2022_09_27_20_48_12_972
캡처_2022_09_27_20_48_12_972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출처| KBS2

이경진도 깜짝 놀라자 전영록은 “신문에 나왔었다”고 말했다. 이경진은 “개인적으로 만난 적도 없는데”라고 기억했지만, 전영록은 “우리 주차장에서 만났다. 그 뒤에 40년 만인 오늘 만났다”고 이야기했다.

혜은이는 “그때는 막 스캔들을 쓸 때다. 그런데 우리는 (스캔들이) 안 났다”고 웃었다. 전영록은 “내가 산증인인데 (네 분은) 남자들의 로망이었다. 오죽하면 배우 (임)현식 형이 (박원숙에게) 추근댔겠어”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기분이 좋아지려다 갑자기 기분이 장마철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혜은이와 전영록은 오랜 인연을 맺었다. 혜은이는 “엄마들끼리 친구인데 서로 기억도 못 하면서 친구로 놀았을 것 같다. (전영록이) 군대 갔을 때 저는 연예계 데뷔를 했다”고 말했다.

전영록은 “휴가를 나와 문화체육관에서 혜은이를 찾아갔는데 존댓말을 하는 사이였다. 콘서트를 하는 데 게스트가 총출동했다. 공주도 그런 공주가 없었다”고 당시 혜은이의 인기를 증명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