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NANA), 전신 타투설에 입 열었다 '살짝 드러낸 타투' ('글리치' 제작발표회) [SS쇼캠]
    • 입력2022-09-27 12:39
    • 수정2022-09-27 12: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ㅣ윤수경기자] 배우 나나가 최근 이슈가 된 타투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배우 전여빈, 나나, 노덕 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앞서 영화 '자백'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전신 타투가 포착돼 화제를 모은 나나는 "제가 하고 싶어서 개인적으로 한 타투다. 기회가 된다면 나중에 왜 타투를 하게 됐는지 말할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한편, '글리치'는 정체불명의 불빛과 함께 사라진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던 홍지효가 UFO 커뮤니티 회원들의 도움을 받아 미스터리한 비밀의 실체에 다가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0월 7일 공개.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