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윤민수 "윤후 키 184cm, 내 눈엔 아직 아기"
    • 입력2022-09-23 11:22
    • 수정2022-09-23 11: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젠 날따라와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윤민수가 윤후의 폭풍 성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tvN STORY·tvN 신규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코미디언 이은형과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추성훈-추사랑 부녀, 이동국-이재시 부녀, 전성호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젠 날 따라와’는 2013년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한 윤민수·후, 이종혁·준수 부자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추성훈·사랑, 이동국·재시 부녀가 하와이 호놀룰루를 여행하는 모습을 담는다. 윤후, 이준수, 추사랑, 이재시 등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로 ‘우리 결혼했어요’의 전성호 PD와 ‘섬총사’의 김영화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신체도, 정신도 폭풍 성장한 윤후, 이준수, 추사랑, 이재시가 아빠들을 이끌며 여행하는 과정이 예상치 못한 반전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윤민수는 “윤후가 비연예인이기도 해서 출연에 고민이 많았다. 사춘기 때는 아빠랑 여행을 가고, 대화를 할 기회가 없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없을 거 같더라. 대학교 가기 전까지 3년 밖에 안남았는데 여행을 같이 다니면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특히 “윤후가 운동을 좋아하는데 추성훈 삼촌과 함께 할 수 있다니 좋아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윤후가 컸다고 실감할 때에 대해선 “키가 184cm다. 그래도 제 눈엔 아직 아기다”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