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맑음, 다섯째 임신 고충 "외출하면 이틀은 앓아누워..매일 운동장 천 바퀴 돈 듯"
    • 입력2022-08-20 05:10
    • 수정2022-08-20 05: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코미디언 정성호(왼쪽)와 그의 아내 경맑음. 출처| 경맑음 SNS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코미디언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이 다섯째 임신 고충을 토로했다.


19일 경맑음은 자신의 SNS에 "잠시 외출하면 이틀은 앓아 눕는 거 같다. 숨도 잘 안 쉬어지는거 같고 매일 운동장 천 바퀴를 돌고 온 듯한 무거움...확실히 아이 넷에 다섯째 임신 그리고 내 나이 첫째 때 이랬나 싶고 둘째 때 이랬나 싶고 셋째 넷째까지도 이 정도였나 싶게 다섯째는 정말 몸이 말을 듣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경맑음은 "지금까지 한 번도 눈물이 안 났는데 오늘 갑자기 눈물이 주르륵....오빠가 눈물을 닦아주며 '얘들아 옷 입어!', '엄마 좋아하는 망고빙수 먹으러 갈 거야' 다들 잠옷 바지에 합정에 핫한 스케줄에 앉아 애들 먹는 것만 바라봐도 오빠가 힘들겠다고 말해주는 한 마디 만으로도 한결 가벼워진 밤"이라는 글을 덧붙이며 정성호의 위로에 감동했다.


한편 정성호는 2010년 9세 연하 경맑음과 결혼했다. 그해 첫째 딸을 품에 안은 뒤 슬하에 2남2녀를 두고 있다. 곧 다섯 째 늦둥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