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사탕' 배우 이병철, 뇌출혈 투병 끝내 별세…향년 73세
    • 입력2022-08-19 16:42
    • 수정2022-08-19 16: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2
이1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영화 ‘박하사탕’ 등에 출연했던 배우 이병철이 별세했다. 향년 73세.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 이병철은 지난 18일 뇌출혈 투병 중에 세상을 떠났다.

이날 이병철의 아들이자 전 농구선수 이항범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이항범에게 최고의 연예인은 KBS 인기 탤런트 이병철 당신이다. 당신을 존경한다”며 “이제는 엄마랑 평안히 쉬고 계셔라. 연예인답게 멋지게 보내드리겠다. 사랑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고인은 1949년 출생해 지난 1969년 드라마 ‘꿈나무’로 데뷔했다. 이후 ‘봉선화’, ‘전쟁과 사랑’,영화 ‘박하사탕’, ‘아부지’, ‘교도소 월드컵’ 등 작품에 출연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 성모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0일 오후 3시 30분이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이항범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