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전현무 "10년 간 나와 함께 성장해온 프로그램"
    • 입력2022-08-19 14:52
    • 수정2022-08-19 14: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전현무  04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히든싱어7’ 전현무가 또다시 MC로 활약한다.

전현무는 19일 JTBC 예능 ‘히든싱어7’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히든싱어’ 방송 언제 하냐고 말을 많이 들었다. 다들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며 인사를 건넸다.

‘히든싱어’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터줏대감으로 자리 잡은 전현무는 “저랑 같이 성장한 프로다. 제가 프리 선언한 지 얼마 안 돼서 아무 검증도 안 된 저에게 프로를 맡겨주셨다. 그만큼 부담감이 있었다”며 “처음 시작했던 긴장감과 설렘이 그대로 생각난다. 히든 싱어의 성장을 보면 제의 성장 궤도를 보는 것 같아서 더욱 소중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히든싱어’의 MC로서 10년간 활약해온 전현무는 “선을 잘 지키려고 노력한다. 원조 가수가 너무 마음을 놓지 않게 하면서, 또 너무 몰아세우지도 않도록 노력한다”며 “제 진행 포인트도 전혀 바뀐 게 없다. 그 선을 유지하고자 노력한다. 그게 가장 어렵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히든싱어’에 참여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가수로 영탁을 꼽았다. 그는 “당시 영탁이 인터뷰할 때 늘 꿈을 좇고 있는데 잘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그 친구가 이제 타사 트로트 프로그램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너무 놀라우면서도 반가웠다”고 전했다.

이어 “모창 가수로 나왔던 그 친구가 이번엔 원조 가수로 나온다. 그 자체가 한편의 완벽한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한편 ‘히든싱어7’은 19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JT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