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투병' 백성하 "쌍둥이 첫돌 때 신장암 선고..폐까지 전이"(특종세상)
    • 입력2022-08-18 21:42
    • 수정2022-08-18 21: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8_18_21_29_52_284
캡처_2022_08_18_21_29_52_284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가수 백성하가 암 투병 근황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말기 암 투병 중인 남편 백성하를 위해 노래하는 가수 최세연의 사연이 공개됐다.

암 투병 중인 백성하는 “현재 상태가 신장에서 방광으로 내려가는 소변길 자체가 막아서 못 내려가고 있다. 소변이 신장에 고여있으면 안돼서 밖으로 빼내는 인위적인 역할을 하는 소변줄 시술을 3개월 전에 받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라이브 카페에서 만나 2008년 결혼했다. 쌍둥이가 태어나고 1년쯤 지나 암 선고를 받은 백성하는 이미 폐까지 암세포가 전이됐다.

백성하는 8년 전 3분의 1을 절제하는 신장암 절제 수술을 받았다. 그는 “처음 발견됐을 때 14~15cm 절개해서 수술을 했다. 이후 신장 쪽이 한 두 번, 폐 쪽이 세 번이다”고 말했다.

캡처_2022_08_18_21_29_52_284
캡처_2022_08_18_21_29_52_284
캡처_2022_08_18_21_29_52_284

최세연은 “처음에 겪었을 때는 혼자 많이 울고 무서웠는데 큰일이 나지 않은 것만으로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기적적으로 10년 가까운 시간을 잘 버텨오는 거다. 진짜 너무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백성하는 “경제적인 것도 미안하고 지금 한창 아이들하고 더 놀아줘야 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그러지 못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내가 만든 것 같아 미안하다”고 슬퍼했다.

특히 백성하는 자신이 떠난 후 남겨질 아내와 아이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노래하며 눈물지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