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외모 지적하는 연인 사연에 정색 "너무 싫다"('이별리콜')
    • 입력2022-08-15 11:51
    • 수정2022-08-15 11: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입려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가 외모를 지적하는 연인에 대해 생각을 전한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6회에서는 ‘내 연인의 불편한 지인’이라는 제목으로 도착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던 리콜녀는 카페 사장님의 지인인 X와 처음 만난 후 오빠와 동생 사이로 우물쭈물 2년이라는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가 아플 때 챙겨 준 리콜녀에게 감동한 X의 고백으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한다.

현재 필라테스 강사인 리콜녀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통통한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많았었다. 리콜녀는 “예전에 만나던 사람은 내 외모에 대해 지적을 했다. 그래서 트라우마로 남았었다”라고 회상한다. 리콜녀의 말에 성유리는 “외모 지적을 왜 하냐. 너무 싫다”라고 정색하고, 장영란도 “왜 지적질을 하냐. 저는 외모 지적을 하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라고 리콜녀를 대신해 분노한다.

이어 리콜녀는 “X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좋아해 줬다. 저를 바꾸려고 하지 않았다. 또 무슨 일이 있으면 이성적인 판단 대신에 언제나 내 편을 들어줬다. ‘이렇게 좋은 사람도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면서 X에 대해 칭찬한다. 리콜녀와 X의 관계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무례한 발언을 한 X의 지인으로 인해 다툼이 생기고, 이후 두 사람은 이별을 선택했다.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에 장영란은 “서로 사랑하지 않아서 헤어진 것이 아니라, 지인 때문에 헤어졌다는 것이 제일 억울하다”면서 안타까워한다. 리콜녀와 X가 헤어지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또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X의 지인이 벌인 만행은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한편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방송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