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공연 중 실신 해명 "초현실적 상태…정신 챙기겠다"
    • 입력2022-08-14 12:46
    • 수정2022-08-14 12: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장훈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가수 김장훈이 공연 중 졸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김장훈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졸도가 아니다. 말로 표현할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인지라 설명이 잘 안되실 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장훈이 서울 강남구에서 진행된 ‘김장훈의 오싹콘’ 공연에서 졸도했다고 전했다. 의자에 앉아 마지막 곡으로 ‘노래만 불렀지’를 부르다가 갑자기 뒤로 넘어간 것.

이에 김장훈은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있었는데 많이들 놀랐을 것. 누구는 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 하시던데들 둘 다 아니고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건 제 생각인데, 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호르몬이 나오는 듯 하다”라며 “공연을 몇 천 번은 했는데 실로 몇 년만에 관객들이 함께 뛰고 소리지르니 정신이 안 나가면 AI이겠지.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너무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