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현정화, 미모 대박 첫째 딸 공개..오은영 "여배우인 줄"
    • 입력2022-08-12 21:48
    • 수정2022-08-12 21: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8_12_21_42_10_80
캡처_2022_08_12_21_42_10_80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현정화가 딸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탁구 레전드 현정화 감독이 출연했다.

54세인 현정화는 신체 나이 23세로 알려졌다. 그는 “6시에서 6시 30분 정도에 일어난다. 아침에 늘 반신욕을 한다. 추천드리고 싶다”고 동안 비결을 공개했다.

캡처_2022_08_12_21_42_10_80
캡처_2022_08_12_21_42_10_80
캡처_2022_08_12_21_42_10_80

이어 22세 현정화의 딸이 등장했다. 오은영 박사는 “여배우가 온 줄 알았다”고 놀라워했다.

현정화 감독은 오랜 시간 기러기 시절을 보내고 있다. 현 감독은 “독수리라 부르겠다. 보고 싶을 때면 언제든지 보러 갔다”며 “10년 정도 됐다”고 전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