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연지, 남편과 기러기 부부 시작 "2년 뉴욕 MBA 공부"(햄연지)
    • 입력2022-08-12 17:38
    • 수정2022-08-12 17: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함연지가 뉴욕으로 떠나기 전 남편과 마지막 데이트 시간을 가졌다.

12일 유튜브채널 ‘햄연지’에는 ‘뉴욕 이사가는 이유 햄부부의 마지막 서울 데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시작, 함연지는 “여러분 저희 부부는 이제 곧 기러기 부부가 된다”고 알렸다. 함연지의 남편은 “뉴욕으로 MBA 공부를 하러 가게 됐다. 2년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연지는 “햄편(남편)이 저의 모교인 뉴욕대학교(NYU)에 갑분 자랑질, 전액 장학금으로 대학원을 가게 됐다”며 “제가 너무 슬퍼해서 모닝 알코올 모닝 칵테일을 만들어준다고”라며 남편의 홈메이드 칵테일을 반겼다.

칵테일을 마신 함연지는 남편에게 “오늘이 햄편의 한국 생활 마지막 날이잖아. 여보가 하고 싶은 건 뭐냐?”며 마지막 데이트 계획을 세웠다.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캡처_2022_08_12_17_31_23_998
유튜브채널 ‘햄연지’

부부는 점심으로 분식 맛집에 간 뒤 전시회도 방문했다. 집에 돌아온 함연지는 남편을 위해 소고기뭇국과 제육볶음도 만들었다.

함연지는 “다름이 아니라 여러분께서 햄편이 유학 가니까. 영상에서 안 나올까 봐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을까 봐”라며 셀프 카메라도 건넸다. 함연지는 남편의 얼굴을 꼭 잡은 채 “우리 햄편 어떡하지? 잘 다녀올 수 있어? 나 슬퍼”라고 속상해했다. 함연지의 남편은 “여보도 자주 와야지. 자꾸 안 온다는 가정으로 예기하지 마”라고 위로했다.

특히 함연지의 남편은 “지금까지 서울에 있는 저희의 일상을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뉴욕에서 더 재밌는 일상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마무리 인사를 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