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오리, 15년만 근황.."홀로 아이 키우며 숨어 살아..극단적 선택 생각도" 충격 고백(근황올림픽)
    • 입력2022-08-11 20:40
    • 수정2022-08-11 20: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8_11_20_25_50_741
캡처_2022_08_11_20_25_50_74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사오리의 근황이 전해졌다.

11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사오리를 만나다] 정형돈과 우결 찍은 ‘미수다’ 방송인 눈물의 근황...15년만에 찾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15년만에 한국 카메라 앞에 섰다는 사오리는 “2007년이 마지막이었을 거다”고 되돌아봤다.

그가 오랜 시간 한국을 떠나 있었던 이유는 “아이가 있다. 믿었던 사람이 있었는데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더라. 그래서 아이는 제가 키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사오리는 “어느 날 모 백화점에서 이모 중에 한 분을 친구분들과 계셨는데 마주쳤다. ‘이모다’ 하면서 나는 (손짓) 하면서 아는 척하려고 했는데 이모는 모르는 척하고 지나가더라. 나중에 알고 보니 제가 창피하다고 그러더라. 이모는 한국 사람인데 ‘여자가 한국에서 혼자 아이를 키우는 건 창피한 일이다’, ‘사오리가 일본에서 시집을 잘 가서 잘 살고 있다고 했는데 자꾸 한국에 오면 어떻게 해’ 이러면서 ‘일본에서 아이만 키우면서. 숨어서 살아’ 이렇게 말씀하시더라. 그래서 너무 충격을 받아서 일본에서 살게 됐다”고 말했다.

캡처_2022_08_11_20_25_50_741
캡처_2022_08_11_20_25_50_741

그는 “지금은 웃고 있지만, 매일 울었다. 이런 말까지 여기서 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진짜 몇 번이나 이 세상을 떠나려고 했다. 그래도 ‘아이한테 그렇게 하면 안 돼’ 하면서 항상 멈췄다. 그래서 눈물이 난다”고 눈물을 흘렸다.

사오리는 일본에서 “아이만 키웠다. 알바를 하면서 카페, 치과 조수, 옷 가게 알바, 여러 가지 알바를 하면서 살았다”며 “숨어서 살아야지 하면서 살았다. 지금도 그게 진짜 괜찮은지 저도 모르겠다. 진짜 창피한 일인지, 그래도 당당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사오리는 과거 방송인 정형돈과 함께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했다. 그는 “제가 태연 씨를 좋아한다. 노래도 좋아하고 항상 일본에서도 태연 씨 노래 많이 들어서 오히려 친근감이 들고 만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일본에서) 힘들었던 일 밖에 없다. 역시 여자 혼자 아이를 키우는 게 되게 불안하고 그래서 좀 용기를 내서 다시 웃으면서 살고 싶다고 해서 한국에 오게 됐다. 음식도 그리웠다”며 “웃으면서 살 수 있도록 저를 불러 주신다면 열심히 할 것이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