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이 날아갔다"..징맨 황철순, 체육관 물난리에 좌절
    • 입력2022-08-10 05:20
    • 수정2022-08-10 05: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트레이너 황철순. 출처| 황철순 SNS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징맨'으로 유명한 트레이너 황철순이 폭우로 인해 가슴 앓이를 하고 있다.


9일 황철순은 자신의 SNS에 "여러분들은 지금 50억이 날아가는 소리를 듣고 계십니다. 힘내세요! 이젠 이런 일에 화도 안 나는 사람이 있답니다~"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오픈 예정인 황철순의 헬스장에 세찬 빗물이 들이치고 있다. 러닝머신을 비롯해 체육관 곳곳이 비에 젖어 원상 복귀까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황철순은 "#지난 장마로 3주 연장 #오픈 3일 전 또 홍수 #버터 파크 #심장을 도려내서 #아무 감정이 없다ㅋㅋㅋ #한국 최대 헬스장 #6개월의 대장정"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쓰린 속을 스스로 달랬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형님 힘내십쇼ㅠㅠ", "초대박 난다는 신호입니다ㅠ몸도 조심하세요", "액땜이라고 생각하시죠"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한편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은 tvN '코미디빅리그' 속 징맨으로 이름을 알렸다.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