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금 130억↑' 박세리 "코인, 투자에 관심無..그냥 가지고 있어"(돌싱포맨)
    • 입력2022-08-09 23:28
    • 수정2022-08-09 23: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박세리가 ‘리치 언니’ 면모를 보여줬다.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출연했다.

‘돌싱포맨’은 “2008년 14년 전 이미 상금만 130억 돌파했다”며 어마어마한 액수에 깜짝 놀랐다. 탁재훈은 “왜 이렇게 돈 많은 사람을 불렀어”라고 불만을 가졌다.

박세리는 “골프가 상금이 다른 스포츠에 비해 훨씬 크다”며 코인이나 투자를 묻는 질문에 “코인 이런 거에는 관심 없다. 그냥 갖고 있는 거 좋아한다”고 말했다.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캡처_2022_08_09_22_58_08_104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출처| SBS

박세리는 아시아인 최초 LPGA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그는 “세계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다. 한 해에 같이 올랐다. 7년 만에 포인트를 달성했다”며 “전 세계 골프장 가도 대우를 받는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돌싱포맨’ 중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는 “이상형 없다. 없다”며 단호하게 말했고 무인도라 가정하자 “‘미우새’에서 이미 김종국을 뽑았었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