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연, 폭우에 큰 사고 이어질 뻔 "남편이 차 안에서 가슴까지 물이 차올라"[★SNS]
    • 입력2022-08-09 15:52
    • 수정2022-08-09 15: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민연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개그맨 김미연이 남편의 위급했던 사고를 공유했다.

김미연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님. 감사합니다! 정유 섬 아버지이자 나의 남편이 강남역 사거리 차 안에 물이 차오르고, 문이 열리지 않고, 전화 연결도 안 되고, 물이 점점 더 가슴까지 차오르는 극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처하여 살아 돌아왔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방송인 강예빈은 “기사 보고 깜짝 놀라서 들어왔다. 너무 다행이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그 외 많은 누리꾼은 다행이라며 위로를 전했다.

한편 김미연은 2002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지난 2019년 영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뒀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김미연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