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배구 커플 탄생' SSG 서동민-현대건설 김연견, 16일 백년가약
    • 입력2022-07-04 13:34
    • 수정2022-07-04 13: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20704_SSG 서동민 선수 결혼01
SSG 서동민-현대건설 김연견 커플. 사진제공 | SSG 랜더스
[스포츠서울 | 김동영기자] 야구·배구 커플이 탄생한다. 주인공은 SSG 서동민(28)과 현대건설 김연견(29)이다.

SSG는 4일 “서동민이 16일 오후 6시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메리빌리아에서 신부 김연견(28)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신부 김연견은 국가대표 출신의 여자프로배구 리베로 선수다. 프로선수라는 공통된 직업을 가진 두 사람은 오랜 연애 끝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서동민은 “결혼식이 얼마 남지 않아 설레기도 하고 기대된다. 앞으로도 상대를 배려하고 또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부가 되겠다”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raining9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