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하루에 키스신만 8번..남편 손준호 질투안 해"('백반기행')
    • 입력2022-07-01 21:04
    • 수정2022-07-01 21: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7_01_20_50_29_682
캡처_2022_07_01_20_50_29_682
캡처_2022_07_01_20_50_29_682
캡처_2022_07_01_20_50_29_682
캡처_2022_07_01_20_50_29_682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김소현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출연했다.

이날 청국장집을 찾은 허영만은 김소현에게 “왕비 역할을 많이 해서 청국장 안 먹는 것 아니냐”고 장난스레 물었다. 김소현은 “황후 역할을 많이 하니까 평소에도 남편에게 왕비처럼 군림하냐고 많이들 물으신다”며 “남편은 항상 자기가 잡혀 산다고 하는데 사실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소현은 “남편과 8살 차이가 난다. 제가 8살 더 많다. 남편이 더 리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김소현은 “하루에 한 공연마다 키스신 8번을 한 적도 있다. 그 정도로 많이 안 해서 어려웠다”며 “남편이 질투하지 않냐”는 질문에 “같이 연습을 보니까 아무렇지 않다”고 답했다.

허영만은 “나 같으면 ‘그만둬’ 했을 것”이라고 말해 김소현을 웃게 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TV조선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