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서 日전범기 욱일기 노출 논란
    • 입력2022-06-30 08:56
    • 수정2022-06-30 08: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넷플릭스-욱일기-1
넷플릭스-욱일기-2
[스포츠서울|조은별기자]넷플릭스의 인기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일본 전범기인 욱일기가 노출돼 논란을 빚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30일 “최근 시즌3가 공개된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욱일기 문양을 수차례 봤다는 누리꾼들의 제보를 확인한 결과 사실이었다”며 “이에 넷플릭스에 항의 서한을 보내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 빨리 삭제, 혹은 교체해 아시아인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길 바란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라는 점도 메일에 적시하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영어 영상도 첨부했다”고 덧붙였다.

‘엄브렐러 아카데미’는 초능력을 가진 남매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다. 시즌3는 한국계 배우인 저스틴 민이 출연하고 1989년 서울 배경으로 한 장면도 등장한다.

서 교수는 “이번 시즌이 글로벌 랭킹 1위까지 오르는 등 인기가 높은 상황에서,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고 싶었다”고 전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해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 욱일기 문양을 노출해 논란을 빚었다. 한국 버전에서는 수정됐지만 다른나라에서는 원본 그대로 스트리밍됐다

서 교수는 “이번 기회에 더 이상 넷플릭스 컨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지 못하도록 해야하며, 더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디자인이 퇴출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