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아들' 강수정 "소개팅만 6~70번..남편도 소개팅으로 만나"
    • 입력2022-06-29 21:39
    • 수정2022-06-29 21: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6_29_21_25_51_173
캡처_2022_06_29_21_25_51_173
캡처_2022_06_29_21_25_51_173
캡처_2022_06_29_21_25_51_173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황수경, 강수정이 결혼 스토리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황수경과 강수정이 출연했다.

남편과 만난 지 6개월 만에 결혼한 황수경은 “소개팅으로 만났다. 갈수록 만나면서 호감이 갔다. 그 당시 결혼 기사가 신문 1면에 나왔다. 꼭 그것만은 아니지만 결정적인 이유기도 했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소개팅만 100번 했다는 설에 “대학생부터 소개팅을 나갔다. 6~70번 정도 했다. 지금 남편도 소개팅으로 만났다. 최윤영 아나운서가 만나보라고 했다. 여러 직업군을 해봤는데 금융계를 안 해봤었다. 흰옷을 올 화이트로 입고 와서 ‘이건 좀’ 했는데 말을 하다 보니까 너무 잘 통했다. 외모도 제 스타일이었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강수정은 “배우자 노트를 작성했다. 싱글 때는 앞 뒤에 이상형 적어서 지갑에 넣고 다녔다. 키 174cm, 다정한 성격 다 썼었다. 거의 맞았는데 잔소리가 너무 많다. 그리고 10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결혼 비결을 공개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KBS2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